> 재단소식 > 보도자료

중도일보(14.10.29) 기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|  작성일16-08-22 15:55|  조회1,049회|  댓글0건

첨부파일

본문

서동진 상임이사 “사회적 기업 롤모델이 가장 큰 목표”
기사입력 : 2014-10-28 14:16      지면 게재일자 : 2014-10-29    면번호 : 11면

●신성장동력 '예비사회적기업' 탐방 - (재)행복한에코폰
(재)행복한에코폰은 대기업에서 설립한 사회적기업이라는 특징 외에도 독특한 아이템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안정적인 사회적기업이다. '어떻게 하면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까'라는 고민보다 '어떻게 하면 정말 우리 사회에 필요한 공헌활동을 할 수 있을까'를 고민하고 있는 서동진 상임이사를 만나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.

-(재)행복한에코폰은 사회적기업으로 출범한지 얼마 안 됐는데, 어려운점은 없나.

▲지난해 12월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인력채용 공고를 냈는데, 겨우 3명이 지원했다.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은 지 얼마 안 되다 보니 홍보가 부족한 점이 가장 큰 어려운 점인 것 같다.

-중고 스마트폰의 품질을 감정하고 가격을 감정하는 일은 전문가가 아니면 하기 힘들 것 같은데.

▲중고 스마트폰은 액정의 상태, 버튼의 상태 등에 따라 품질과 가격이 결정된다. 숙련된 전문가 만이 할 수 있는 일 같은데, 조금만 배우면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일이다. 이외에도 제품을 포장하는 일 등 몸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노인들이 할 수 있는 일도 있다.

-수많은 사회적기업이 생겼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고 있는데, 이에 대해 조언해 준다면.

▲아이디어 싸움이라고 생각한다. 대부분 창업하기 쉬운 업종에 몰리다 보니 비슷한 업종이 우후죽순 생겨나면서 사회적기업끼리 경쟁하고 싸우는데, 틈새시장이나 남들이 안 하는 아이템을 찾아야 한다. 또 대전시나 정부에서 나오는 지원금에 의존하면 안 된다. 지원금에 의존하다 보면 혁신은 물론 아이디어 창출이 안되고 결국 도태되고 만다.

-(재)행복한에코폰의 앞으로의 비전은 무엇인가.

▲단순 공헌활동이 아닌 정말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는 공헌활동을 하는 것과 국내 사회적기업의 롤모델이 되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. 이를 위해 사회적기업이란 무엇인지, 또 취약계층이란 무엇인지 등 사회적기업을 이해하기 위한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.

정성직 기자